2022.11.30 (수)

  • 흐림동두천 -2.6℃
  • 흐림강릉 6.6℃
  • 구름많음서울 -1.6℃
  • 흐림대전 1.3℃
  • 흐림대구 6.5℃
  • 흐림울산 9.2℃
  • 구름많음광주 4.5℃
  • 흐림부산 9.3℃
  • 흐림고창 4.1℃
  • 흐림제주 8.7℃
  • 흐림강화 -2.8℃
  • 흐림보은 1.5℃
  • 흐림금산 1.9℃
  • 흐림강진군 5.4℃
  • 흐림경주시 7.7℃
  • 흐림거제 10.3℃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각종 스포츠

전체기사 보기
각종 스포츠

[이만수 야구인생] 포수는 심판(주심)의 가장 든든한 조력자

이만수 헐크파운데이션 이사장

이승주 기자

나비의 작은 날갯짓이 날씨 변화를 일으키듯, 미세한 변화나 작은 사건이 추후 예상하지 못한 엄청난 결과로 이어지는 것을 우리는 ‘나비효과’라고 부른다. 갑자기 심판아카데미와 포수관의 나비효과가 무슨 연관이 있는지 궁금해하는 이들이 많을 것이다. 지금부터 소개하는 한 사례를 통해 지금 이 나비효과를 실감하게 될 것이다. 1982년 한국프로야구가 태동했는데 그 해 11월에 만들어진 심판아카데미도 나란히 올해 40주년을 맞게 되었다. 나는 어쩌면 가장 가까이 심판들과 함께 한 선수 중의 한 명이다. 야구하면서 은퇴할 때까지 대부분 포수로 활동했기 때문이다. 몇 년 전 라오스 대회에 심판 재능기부 해준 한 분이 나에게 이런 글을 보내왔다. “포수는 심판(주심)의 가장 든든한 조력자입니다. 공을 잘 막아주는 포수가 아니라면 주심도 심판을 제대로 보기 어렵습니다. 피하기 바쁘죠^^. 타자가 스윙한다고 미트를 공 오는 곳으로 갖다 대지 않는 포수라면 ‘공포’ 그 자체입니다. 한 두 번 그런 공에 맞으니 더욱 그런 포수가 무섭습니다. 주심은 글러브가 없으니 그 공을 그대로 맞습니다. 무거운 장비를 차고 팀에서 가장 어려운 역할을 하는 포수가 가장 많은 연봉을 받아야 한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