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7 (화)

  • 맑음동두천 18.5℃
  • 맑음강릉 19.6℃
  • 맑음서울 22.4℃
  • 맑음대전 20.1℃
  • 맑음대구 21.0℃
  • 맑음울산 19.6℃
  • 맑음광주 21.9℃
  • 구름조금부산 21.4℃
  • 맑음고창 18.1℃
  • 구름많음제주 22.3℃
  • 맑음강화 16.3℃
  • 맑음보은 15.8℃
  • 맑음금산 16.9℃
  • 구름조금강진군 18.9℃
  • 맑음경주시 18.0℃
  • 맑음거제 21.1℃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정치·경제

전체기사 보기
정치·경제

윤석열 대통령, 순방 후 첫 국무회의···"경제성과 후속조치에 최선"

진홍식 기자

 전국통합뉴스 진홍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5박 7일간의 영국과 미국, 캐나다 순방 이후 첫 국무회의를 주재했다. 윤 대통령은 유엔 연설에서 밝혔던 국제사회에 대한 기여 계획과 함께 순방 경제성과에 대한 후속조치를 주문했다. 이번 순방에서는 반도체와 전기차 등 첨단산업 분야 7개 글로벌 기업에 대한 총 11억5천만 달러, 우리 돈 약 1조6천억 원의 투자유치에 성공했다. 특히, 세계 1위 반도체 장비업체인 어플라이드 머티리얼즈(AMAT) 연구개발센터를 유치했다. 또, 2억2천만 달러, 우리 돈 약 3천100억 원 규모의 '한미 글로벌 벤처펀드' 결성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핵심광물 생산국이자 AI 선도국인 캐나다와 협력 기반도 마련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저출산, 고령화 문제도 언급했다. 기존 정책에 대한 반성과 함께 과학과 데이터에 기반한 실효성 있는 정책을 당부했다. 이를 위해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를 전면 개편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지방의 역할도 강조하며, 중앙지방협력회의, 이른바 제2 국무회의 정례화와 대통령 직속 지방시대위원회 세종 설치를 제시했다. 윤 대통령은 이와 함께 대전 아울렛 화재 사건과 관련해 희생자들과 유가족